내비게이션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글 읽기
제목 대사증후군이 '젊은 대장암' 발병 위험 높인다 작성일 2022/11/09 09:27:16
작성자 강남센터 분류 공지
파일

- 대사증후군 구성요소 많을수록 발병 위험 높아, 심한 복부비만은 1.5배↑
- 대사증후군 상태와 종양 위치와의 연관성도 확인

최근 전 세계적으로 50세 미만에서 발생하는 조기 발병 대장암(젊은 대장암)이 증가하고 있다. 국내 한 연구팀이 대사증후군이 50세 미만의 조기 발병하는 대장암에 미친 영향을 분석했다. 해당 연구는 소화기 분야 최고 권위 저널인 ‘Gastroenterology’ 최근호에 개재됐다.

대표적인 생활 습관 질병인 대사증후군은 복부 비만, 높은 중성지방혈증, 낮은 고밀도콜레스테롤(HDL), 혈압상승, 공복혈당장애의 5가지 항목 중 3개 이상 해당
하는 것을 말한다. 대사 장애가 지속되면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도가 높아질 뿐 아니라, 대장암의 위험도도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진은효 교수서울대학교병원 강남센터 소화기내과 진은효 교수,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이동호 교수, 숭실대학교 정보통계보험수리학과 한경도 교수 공동연구팀(사진1)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이용하여 대사증후군 상태에 따른 젊은 대장암의 발생 위험을 분석했다.

2009년부터 2010년까지 국가건강검진에 참여한 성인 977만 명의 건강 상태를 2019년까지 추적 관찰한 결과, 50세 미만의 성인에서 대장암이 8,320명(0.15%)에서 발생했다.

50세 미만의 성인에서 대사증후군이 있는 사람은 정상인 사람에 비하여 젊은 대장암 발병 위험이 20% 높아졌고, 대사증후군을 진단하는 5가지 항목이 하나씩 증가할 때마다 발병 위험도가 7%, 13%, 25%, 27%, 50% 로 증가했다.(사진2) 


대사증후군 상관관계
그 중에서도 복부 비만이 가장 강력한 단일 위험인자로 나타났다. 심한 복부비만이 있는 경우(허리둘레: 남성 100cm, 여성 95cm이상) 정상에 비해 젊은 대장암의 위험도가 53%까지 상승하고, 고도비만(BMI 30kg/㎡)에서도 정상에 비해 젊은 대장암의 위험도가 45%까지 상승했다.

대사증후군의 원인은 아직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인슐린 저항성과 만성 염증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이러한 인슐린 저항성, 만성 염증, 지방조직에서 분비되는 아디포카인(adipokine)등이 대장암 발병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생각된다.

대장또한, 젊은 대장암은 특히 좌측 대장(원위부 대장, 직장) (사진 3)에서 많이 발생하는 것이 특징적인데, 이 연구에서는 대사증후군의 상태에 따라 정상과 비교하여 원위부 대장암(1.37배)과 직장암(1.32배)이 현저하게 증가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번 연구는 조기 발병하는 대장암과 대사증후군 및 비만과의 관련성을 입증한 첫 번째 대규모 코호트 연구로 의미가 있다.

진은효 교수는 “젊은 사람에서 대사증후군의 발생을 적극적으로 예방하고, 대사증후군이 있는 고위험 군에서는 적절한 선별 검사를 시행하는 것이 조기 발병 대장암의 발생을 줄이는데 도움이 될 것” 이라고 말했다.

글에 대한 코멘트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전 총리 강남센터 방문